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맞아 볼록해진 배…골든타임 2주 놓쳤다간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이 끝났다. 송편 명태전 잡채 등 맛있고 기름진 음식을 잔뜩 먹어 체중계에 올라 고개를 떨구는 사람들이 늘기 마련이다. 추석 차례상에 오르는 음식 대부분이 칼로리가 높아 자칫 방심하면 살이 찌기 쉽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연휴 기간 과식해 몸무게에 변화가 생겼다면 2주 내로 살을 빼야 한다고 조언했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른바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짧은 기간 평소보다 많은 탄수화물 섭취로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늘었을 가능성이 크다. 지방세포가 커지거나 늘어나 찐 살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짧은 기간에 평소보다 더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남은 에너지는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흡수된다. 이렇게 쌓인 글리코겐은 얼굴 부종이나 복부 팽만감을 유발한다.

하지만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빼기 쉽다. 분해 속도가 훨씬 빠르기 때문이다.

연휴가 끝난 뒤 평소 식단으로 돌아가면 자연스럽게 빠지기도 한다. 그러나 체내 글리코겐이 지나치게 쌓인 상태로 2주 이상 방치하면 체지방으로 쌓일 우려가 있다. 급하게 늘어난 체중을 2주 이내에 빼야 하는 이유다.

다만 살을 빼겠다고 운동을 무리하게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개인에 맞춰 적정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채규희 365mc 노원점 대표원장은 “추석 직후에 관리 모드로 돌아와야 후폭풍을 줄일 수 있다”며 “글리코겐은 가벼운 저녁 식사와 30분 안팎의 중등도 유산소운동만으로도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