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수박 발언이 호남 비하? 겉·속 다르단 비유”

“이낙연 측 비판 어처구니없어”
“대장동 의혹 공격도 尹 물타기 돕는 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공세를 펼치는 이낙연 전 대표 측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측이 이 지사의 ‘수박 발언’을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도 “어처구니없다”고 일축했다.

추 전 장관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언론·정당이) 계속 프레임 공격을 하고 있지 않으냐. (고발사주에 대해) 박지원 게이트라는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고 있고 최근에 대장동 의혹 사건이라고 해서 이걸 다시 키우고 있다”면서 “이 후보 측 인사들이 이를 공격하는 것은 돕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전날에도 “개혁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 올려 ‘검찰 쿠데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다”고 말한 바 있다. 야권과 이 전 대표 측의 대장동 의혹 제기를 정략으로 규정한 셈이다.

그는 “늘 검·언·정은 프레임 전환을 해 왔다”며 “조국 쫓아내기를 해서, 사실 조국 죽이기인데 그거를 ‘조국 사태’라고 명명하고 또 장관 지휘권 행사에 대해서 항명하는 것이 본질인데 ‘추·윤 갈등’이라는 프레임 전환이 늘 성공을 해 왔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이 전 대표 측이 제기한 이른바 ‘수박’ 논란과 관련해 “그게 일베 용어라고 하는, 또 호남 특정지역을 비하한다고 하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없다”면서 “개혁에 말만 앞서고 실천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실망했다는 표현을 그냥 겉 다르고 속 다르다, 과일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 측이) 실제 왜 그런 비판을 받고 있는지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지세력을, 당신들을 뽑아준 사람들을 (위해) 대의를 하지 못하고, 대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문제가 심각하다고 본다”고 이 전 대표 측을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1일 SNS에서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반박하면서 “저에게 공영개발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란 표현을 썼다.

이를 두고 이 전 대표 캠프 대변인인 이병훈 의원은 논평을 통해 “‘수박’이라는 표현은 ‘홍어’에 이어 일베들이 쓰는 용어였다”며 “5·18 희생자를 상징하는 표현을 멸칭으로 쓰는 표현으로 정말 해서는 안 될 표현이다. 대선 예비후보가 이런 표현을 쓴 데 정말 놀랐다”고 비판했다. 또 “호남인의 자존심, 5·18 희생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라며 “본인이 그런 의도가 아닐지라도 들은 사람들이 혐오감과 수치심을 느낀다면 큰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수박’은 일베 표현? 이재명 둘러싼 ‘수박 대전’ 확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