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前 정부 탓? 윤건영 “대장동 의혹, 원인 제공자는 M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번 사건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23일 MBC 라디오에서 “이 후보 측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민간개발을 했고 그 과정에서 5500억원의 투자수익을 환수했다. 따라서 택지개발 모범 사례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당시에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개발 하지 말라’고 하는 사실상 지시까지 내렸다”고 이번 사건과 이 전 대통령을 결부시켰다.

그는 이어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등장인물들을 살펴보면 곽상도 의원의 자제분이 7년 동안 그(화천대유자산관리) 막대한 수익을 남긴 회사에 다녔다는 거고, 원유철 전 의원은 그 회사에 고문으로 있으면서 막대한 월급을 받았다”며 “신영수 전 의원 동생은 대장동 땅 사업 관련해서 구속된 전력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돈 한 푼이라도 받았거나 등장인물 모두가 국민의힘 소속”이라며 “따라서 국민의힘은 그런(특혜 의혹으로 점철된 게이트) 주장할 자격이 없다. 한마디로 방귀 뀐 사람이 성내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에 대한 야권의 특검 주장과 관련해선 “지금 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미진하다든지 문제가 있다고 하면, 특검이든 국조(국정조사)든 그때 가서 생각해볼 수 있는데, 한참 수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하자는 것은 너무 나가도 나간 것”이라고 했다.

또 “윤석열 후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 고발 사주 의혹 같은 경우 사적 이익을 취했을 거로 보이는 정황·증거들이 너무 많다”며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이 불거졌다가 대장동이 등장함으로써 들어간 현상은 국민의힘의) 일종의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박범계 “‘대장동 의혹’, 법·원칙 따라 신속 규명해야”
靑, 윤석열 향해 “대장동 의혹, 그걸 왜 청와대에 묻나”
김두관 “대장동 보수언론 만들고 국힘 나발 부화뇌동 후보”
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의혹’ 특검·국조요구서 제출
정의당도 가세했다…“이재명, 대장동 의혹 대국민 사과해야”
이재명 與 지지 호소…“대장동 공세, 자살골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