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노엘, 재산 4900만원…어떻게 벤츠만 모나”

SBS ‘뉴스8’ 방송화면 캡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이 무면허 운전과 경찰관 폭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사고 당시 노엘이 몰았던 벤츠 차량의 소유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에도 벤츠 난동. 장제원 아들 재산 얼마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씨는 사고 당시 노엘이 몰았던 차는 시가 7000만원을 넘는 벤츠 E클래스 220D라고 언급하면서 “노엘의 재산 상황에 대해 알아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국회의원 재산 정보 공개를 바탕으로 노엘의 재산 상태를 확인했다는 이씨는 “2021년 3월 기준 장용준의 재산은 4900만원이다. 다만 아버지 장제원 의원은 독립 생계를 이유로 구체적 내용을 기재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엘은 무면허 상태로 차량 구매나 리스가 불가능하다”고 짚은 뒤 “가족이나 친구의 도움이 없다면 이번 사고를 낸 벤츠 E클래스 220D를 몰기는 어려운 형편”이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또 “노엘은 지난 4월 글리치드 컴퍼니를 설립했다. 매니저업을 업종으로 설립자와 대표자 모두 노엘이며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해 있다”면서 “어린 신입 사업자가 땅값이 가장 비싸다는 압구정동에 사무실을 내고 탄탄한 경력의 매니저까지 영입했다는 건 돈이 상당히 많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가장 최근 발표한 싱글도 큰 흥행을 거두지 못해 행사로 수익을 창출해야 하는데 코로나19 탓에 가수들의 행사 수가 급격히 떨어졌다”면서 “대체 돈이 어디서 나서 외제차를 포기하지 못하고 고가의 벤츠만 모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장용준 인스타그램

앞서 노엘은 2019년 9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차량 가격이 3억원에 달하는 벤츠 AMG GT 차량을 구매했다고 자랑한 바 있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E클래스 220D 모델을 운전하다 다른 차와 접촉 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서초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노엘의 음주를 의심하고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했으나 노엘은 이에 불응해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노엘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후 귀가 조치했다. 노엘은 현행범으로 체포됐지만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취한 상태여서 이같이 조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석 연휴가 끝난 이후 조사를 벌여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사건 보도 후 노엘은 인스타그램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팬 여러분,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노엘은 지난 4월 부산 부산진구 한 길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으며, 지난해에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검찰과 노엘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은 확정됐다.

한편 노엘은 2019년 9월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2년, 준법 운전강의 수강 40시간을 선고받았다. 올 2월에는 행인에게 욕설을 하고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