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에 맞서기 위해…110살 케냐 할머니도 배우는 태권도

아프리카 케냐 빈민가에서 태권도 열풍
60대 이상 女수강생…내 몸은 내가 지킨다

케냐 나이로비 코로고초 빈민가에서 태권도 수련회를 이끄는 제인 와이타게니 키마루(60) 수석 트레이너가 시범을 보이는 모습. AP연합뉴스

아프리카 케냐 빈민가에서 60대 이상 여성들을 중심으로 태권도를 배우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각종 성폭력 범죄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태권도를 배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리카뉴스는 케냐 수도 나이로비 코로고초 빈민가에서 노년층 여성들이 목요일마다 태권도를 배우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고초는 나이로비에서 가장 큰 빈민가로 꼽힌다.

태권도를 배우는 여성은 총 15명으로 대부분 60~80세 노년층이다. 반에서 나이가 가장 많은 여성은 110세로 추정된다.

이들이 태권도를 배우는 목적은 성폭행범으로부터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케냐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한 기간 동안 강간 및 성적 학대 사례도 늘었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최소 5000건의 성폭력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대다수가 빈곤층에 집중됐다고 한다.

태권도 수련회 회원인 앤 와이테라(76)은 특히 최근엔 나이든 여성들이 성범죄 표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 든 여성들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걸리지 않았다는 믿음 때문에 성폭행 표적이 되는 것 같다”며 “나도 여러 차례 성폭행 시도를 당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회원인 에스더 왐부이무레이티(72)는 “어느 날 나를 강간하려는 지인에게 공격을 받았지만 방어할 능력이 없었다”며 “지금처럼 훈련을 잘 받았다면 손가락으로 그의 눈을 찌르고 신체 중요 부위를 발로 찬 뒤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했을 것”이라고 했다.

태권도 트레이너인 제인 와이타게니 키마루(60)는 “자기 방어에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진 않다”며 “반드시 (성폭행범을) 물리칠 필요는 없다. 그들이 다시 덤벼들기 전에 기절시키고 도망가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