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18세 미만 오접종…눈 부은 중학생에 화이자 접종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닌 18세 미만 국민에게 백신을 오접종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최근 경기 남양주에서 한 중학생이 눈을 치료하러 병원을 찾았다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 22일 눈이 부어 남양주시의 한 내과를 찾은 중학생 A양은 의료진의 실수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병원 측은 접종 후 실수를 인지하고 A양과 보호자에게 이를 통보한 뒤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했다.

A양은 접종 이튿날 미열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으나 현재까지 심각한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 인력을 보내 진상 조사를 하고, 백신을 맞은 학생에 대해서도 지속해서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 전주에서는 의료진의 실수로 초등생 B군(12)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B군은 다래끼 치료를 위해 전주시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을 찾았다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았다. 당시 의료진은 B군의 체구가 또래에 비해 커 접종 대기자로 착각했다고 밝혔다. B군은 이상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 청소년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가 아니다. 정부는 23일 임신부와 12∼17세 소아·청소년 접종을 포함한 4분기 코로나19 접종 세부 계획을 다음 주에 발표한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