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쁘니까 맞자”…만취 20대 3명, 묻지마 폭행·운전 강요


단순히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처음 보는 남성을 무차별 폭행한 20대 남성 3인방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 등 3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피해자 B씨를 주먹 등으로 폭행하고 폭언과 욕설을 퍼부은 것은 물론 강제로 자동차 운전까지 시켜 끌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일당은 지난 16일 오전 1시쯤 시흥시 배곧동의 한 번화가에서 식당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20대 B씨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만취 상태에서 단지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기분이 나쁘니까 맞자”며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B씨에게 운전을 시키고, B씨의 차를 타고 범행 현장 일대를 끌고 다닌 혐의도 받는다.

A씨 등은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폭행 다음 날 B씨를 찾아가 사과한 뒤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일당은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하고 있으나 이와 별도로 형사적 책임을 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씨 일당의 폭행 외에도 차량을 강제로 운전시키는 등 강요죄 혐의에 대해 추가 조사를 거쳐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