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두달 만에…회삿돈 2200만원 빼돌린 ‘간 큰’ 신입

경리직원 OTP 훔쳐 인터넷뱅킹으로 돈 이체
“스포츠 도박에 탕진”
벌금 700만원 선고…초범·어린 나이·피해자 합의 등 고려


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2200만원을 빼돌린 2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광주지법 형사7단독(재판장 이호산)은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22)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전남 나주의 한 회사에서 지난 4월 20일부터 28일까지 9차례에 걸쳐 회사 운영자금 2200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동료 직원들이 자리를 비운 점심 시간에 경리 직원의 가방에서 OTP 카드를 훔친 후 인터넷 뱅킹으로 돈을 이체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2월 22일 이 회사에 취업했다. 취업한 지 불과 두 달여 만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A씨는 빼돌린 돈 대부분을 스포츠 도박으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며 “피고인은 이 사건 금액들을 무단으로 이체해 스포츠 도박에 사용했으며 피해금액이 작지 않다”면서도 “합의에 이르러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초범이고 나이가 어린 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문과 같은 벌금형은 선고하되, 피해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법정구속은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