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늦둥이 아빠된 김구라…MC그리 23살 차 동생 생겼다

재혼한12세 연하 아내, 추석 직전 늦둥이 둘째 낳아

방송인 김구라.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방송인 김구라(51)가 늦둥이 둘째를 얻었다.

김구라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구라 부부가 추석 전에 2세를 출산했다”고 23일 밝혔다.

김구라의 아내 A씨는 현재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산후조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예정보다 다소 일찍 태어나 현재 인큐베이터 치료를 받고 있으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의 성별과 출생일 등 구체적인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구라는 2015년 전 부인과 협의 이혼한 이후, 지난해 자신이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12세 연하인 A씨와 교제 중인 사실을 밝혔다. 두 사람은 결혼식은 올리지 않고 혼인신고만 한 뒤 조용히 가정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둘째 아이는 김구라의 첫째 아들인 가수 그리와 23살 터울이다.

그리는 지난 8월 13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를 통해 새엄마 A씨를 ’누나’라고 부르며 “다른 호칭은 조금 어색하다. 그리고 얼굴이 누나 같다. 예쁘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구라는 MBC ‘라디오스타’, ‘복면가왕’,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JTBC ‘내가 키운다’, 카카오TV ‘맛집의 옆집’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