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해외 여행 비행기에 100명 이상이 탔다… 술렁

사이판의 파우파우 비치. 마리아나관광청 제공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해외여행 심리가 조금씩 풀리는 분위기다. 국제선 이용객이 증가하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유일하게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체결한 사이판은 경비 지원 등 혜택에 힘입어 여행객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이판 트래블 버블 여행객이 올 연말까지 1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고 23일 밝혔다.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예약 증가 추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18일 출발한 아시아나항공의 사이판행 항공편은 탑승률이 85%를 기록했다. 7월 말부터 사이판행 노선 운항을 시작한 뒤 7~8월 여행객 수요가 편당 한자릿수에 불과했던 것과 달리 추석 연휴 이후에는 운항편마다 100명 이상의 예약을 기록하는 등 변화가 생겼다.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특히 지난 18일 항공편은 탑승객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여행 수요였다는 점도 주목할 점이다. 트래블 버블 시행 초기에는 사이판 현지교민 이동수요가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국내 백신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여행심리가 회복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백신접종 완료율은 43.2%를 기록했다.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올 연말까지 사이판 여행을 예약한 한국인은 4000명을 넘었다. 예약률이 낮았던 8월과 비교하면 9월 모객은 890%나 증가했다. 현재 인천~사이판 노선은 아시아나항공 외에도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이 주 1회 운항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날 기준 사이판행 비행기 예약자가 연말까지 1200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말 예약률이 90%대를 기록했고, 11월의 경우 예약률이 95%에 달한다고 전했다.


항공업계는 백신접종률이 높아진데다 마리아나 주정부에서 숙박비 등 여행경비를 지원하고 있다는 점도 사이판 여행객이 증가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보고 있다. 마리아나 주정부는 2인 이상 패키지 여행객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 비용 전액과 여행경비(7박 이하 250달러, 8박 이상 500달러)를 지원하고 있다. 이 때문에 사이판 도착 후 5일간 지정숙소(켄싱턴리조트)에서만 머물러야함에도 사이판으로 여행을 떠나는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괌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만 있으면 무격리 여행이 가능하지만 예약률은 20~30%에 불과하다.

사이판 트래블 버블이 활기를 띄듯 국제선 여객수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부터 8월까진 매달 국제선 이용객이 증가했고, 9월 국제선 여객은 이날 기준 21만6426명을 기록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백신접종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트래블 버블을 통한 여행객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