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보급 성공 유럽, “코로나 장기화? 올겨울이 시험대”


유럽은 이번 겨울을 코로나19 장기화 여부를 결정지을 국면으로 보고 있다. 유럽 각국이 높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률을 바탕으로 ‘위드 코로나’를 잇따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보급이 올겨울 델타 변이를 억제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이다.

영국 리버풀의 감염병 전문의 톰 윙필드는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다가올 겨울은 코로나가 장기화 하느냐를 보여줄 진정한 지표가 될 것”이라며 “이번 겨울은 조금 더 혹독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아직까지는 유럽 내 코로나19 유행이 지금보다 심각해질 수 있다는 부정적 전망이 지배적이다. 잉글랜드 의료 부책임자인 조너선 반 탐 교수는 최근 “독감 등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코로나19가 겹치면서 영국이 힘든 겨울을 보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유럽 국가들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백신 접종률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봉쇄, 백신여권 도입 등 다양한 방역조치를 시행해왔지만 기온이 떨어지고 건조한 겨울엔 바이러스 전파가 쉬워 또 다시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다. 특히 겨울에는 닫힌 공간에서 실내활동이 많아진다는 점도 위험 요소로 꼽힌다.

다만 높은 예방접종률 덕분에 사망자 규모는 올해 초보다 크게 감소한 상황이다. 옥스퍼드대학이 운영하는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의 일주일 평균 코로나19 일일 사망자는 525명이었다. 지난 1월 EU에 보고된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수는 3500명대였다. 사망자 규모는 85%가량 줄어든 셈이다.

현재 EU 회원국의 전체 백신 접종률은 61%로 미국(55%)보다 높다. 포르투갈은 인구의 82%가 접종을 마쳤고 덴마크, 스페인도 접종률 75%를 넘겼다. 이탈리아(66%), 프랑스(64%), 독일(63%) 등 국가는 60%대다. 영국을 포함해 독일, 프랑스, 그리스 등 일부 유럽국가는 면역 취약층과 고령층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추가 접종)에 나설 계획이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