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보좌관과 ‘바닷속 포옹’ 찍힌 63세 佛 대선후보

유력 대선후보 제무르, 35살 연하 보좌관과 염문설
해변에서 끌어안은 사진 찍혀
“나는 겁 먹지 않을 것”

파리마치 홈페이지 캡처

프랑스 유력 대선후보인 에릭 제무르(63)가 35살 연하 사라 크나포(28) 보좌관과 염문설에 휩싸였다.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는 ‘제무르와 그의 아주 가까운 여보좌관’이란 제목으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제무르는 해변에서 뒷모습만 보이는 여성을 끌어안고 있다.

파리마치는 이 사진이 지난 18일 남프랑스의 한 해변에서 찍힌 것이며 제무르가 안고 있는 인물은 그의 보좌관인 사라 크나포라고 보도했다. 파리마치는 둘은 단순한 상사와 부하직원 사이가 아닐 것이라고 추측했다.

제무르는 변호사인 아내와 자녀 3명을 두고 있고 크나포는 미혼으로 알려졌다.

에릭 제무르와 염문설에 휩싸인 보좌관 사라 크나포. 사라 크나포 트위터 캡처

제무르는 2014년 ‘프랑스의 자살’이라는 베스트 셀러 책을 쓰며 프랑스 우파 진영에서 인기를 끈 인물이다. 아직 정식으로 출마 선언을 한 적은 없지만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현지 여론조사업체 해리스인터랙티브의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11%대 지지를 받는 등 유력 대선후보로 꼽힌다.

제무르는 파리마치의 보도가 나온 뒤인 23일 트위터에 “권력의 강아지인 파리마치가 나를 해치려고 한다는 것을 당신들은 믿어야 한다”며 “나는 겁먹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염문설을 반박한다거나 사진 속 여성이 크나포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