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연휴 다들 뭘 봤을까…극장에선 ‘보이스’, 안방선 ‘미나리’

추석 연휴 극장 방문객 지난해 대비 15% 감소
가장 시청률 높았던 TV 프로그램은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

배우 변요한 주연의 영화 '보이스' 속 한 장면. CJ ENM 제공

올 추석 연휴 극장가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모은 영화는 보이스피싱 범죄를 그린 ‘보이스’였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이스’는 지난 사흘(20∼22일) 동안 36만6000여명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지난 주말 이틀(18∼19일)까지 포함하면 추석 연휴 기간 ‘보이스’를 관람한 사람은 56만8000여명이다. 지난 15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72만1000여명이다. ‘보이스’는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추석 연휴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은 주말 포함 닷새 동안 154만6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추석보다 15% 정도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4일)에는 닷새 동안 180만명이 극장을 찾았다.

추석 연휴 기간 지상파와 종편에서 방송한 28개 영화 중에선 TV에서 최초로 방영된 ‘미나리’가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조사기업 TNMS는 SBS에서 20일 방송한 ‘미나리’의 전국 가구 시청률이 11.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청자 수로는 336만명이 동시 시청했다.

연휴 동안 가장 시청률이 높았던 TV 프로그램은 KBS 2TV의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의 시청률은 11.8%였다. ‘피어나라 대한민국, 심수봉’은 KBS가 지난해 추석 선보인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이어 두 번째로 준비한 추석 특집 공연이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