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북부경찰, 고양시 퇴근길 상습정체구간 개선

장항IC~뉴코아백화점 구간, 동국대병원 사거리
개선 통해 연간 총 120억원 경제적 효과 발생

경기북부경찰청 전경.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은 교통종합개선계획(TTS)을 추진해 고양시 상습정체 구간인 장항IC~뉴코아백화점 구간과 동국대병원 사거리 구간의 교통 환경을 개선했다고 23일 밝혔다.

자유로 장항IC~뉴코아백화점 구간은 컬러유도선 설치, 직진과 좌회전 신호 연장 등을 통해 퇴근 시간대 3시간가량 이어지던 정체현상을 1시간 단축했다.

동국대병원 사거리 구간은 기존 5개 차로를 6개 차로로 조정해 퇴근시간대 정체현상이 평균 2.5시간에서 1.5시간으로 줄었다.
동국대병원 사거리 개선 전과 후.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도로교통공단은 이번 상습정체 구간 개선을 통해 장항IC~뉴코아백화점 구간은 연간 45억원, 동국대병원사거리 구간은 연간 75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각각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경기북부경찰 관계자는 “교통종합개선계획(TTS) 추진 사업을 통해 의정부 자일IC, 을지병원, 만가대 교차로 및 파주 금촌IC, 자유로 이산포IC 등 상습정체 개선 성과와 추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체구간 개선활동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경기북부 국도6호선, 국도 39호선 등 다른 지역들의 정체 개선도 계속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