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가게서 나온 5000억 복권…불만 터진 사장님

복권 당첨자를 배출한 프론토 피자가게 사진. Katie Corrado 트위터 사진 캡처

미국 뉴욕의 피자가게에서 복권을 구매한 고객이 뉴욕시 복권 사상 최고금액인 4억3200만달러(5100억원)에 당첨됐다. 뉴욕시 맨해튼의 피자 가게 ‘프론토 피자’(Pronto Pizza)를 방문한 손님이 메가밀리언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아가 됐다고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들이 22일(현지 시간) 전했다.

메가밀리언 1등에 당첨되려면 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인 메가볼까지 총 6개의 숫자가 일치해야 한다. 해당 손님은 36, 41, 45, 51, 56인 5개 숫자와 메가볼 번호인 13까지 총 6개 번호를 모두 맞힌 유일한 당첨자다. 그는 추첨 직전에 복권을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Eyewitness News 트위터 사진 캡처

이번 당첨금은 뉴욕시 역대 최고 복권 당첨금으로 2018년 10월 로버트 베일리(67)가 당첨된 금액인 3억4300만달러(약 4000억원)를 뛰어넘었다. 지난 6월 이후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복권의 당첨금이 더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1등 복권 당첨자를 배출한 가게 주인 데이비드 카릴라는 “당첨자가 다녀간 요일에 복권을 구매한 손님들이 워낙 많아서 당첨자가 누군지는 모르지만, 단골손님 중 한 명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첨자 덕분에 행복하다”며 “복권이 꼭 필요한 순간에 전달된 것이길 바란다”고 했다.

카릴라 역시 당첨 수수료로 1만 달러(약12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지만, 그는 그다지 흥분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적어도 당첨금의 1~2%를 떼주는 것이 공정하다”며 “항상 승리자는 당첨자가 속한 주”라고 덧붙였다.

메가밀리언 측에 따르면 이번 거액의 복권 당첨자는 당첨금 4억3200만달러(5100억원)중 세금을 제한 1억9200만달러(약 2300억원)를 실수령하게 된다.

카릴라는 자신의 가게에서 6년 전 300만 달러(약 36억원), 9년 전 400만 달러(약 47억원)의 복권 당첨자가 나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복권을 구매하기 위해 프론토 피자가게를 찾기 시작했다. 메가밀리언 당첨소식을 듣고 프론토 피자가게에서 복권을 구입한 조지 차우는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1만 달러(약 1200만원)를 받게 됐다. 카를라는 “이 가게가 행운의 가게”라고 받아들여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