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에 젖 먹여’ 하석진이 당했다는 군 가혹 행위



배우 하석진이 군 복무 시절 충격적인 가혹행위에 대해 폭로했다.

하석진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 넷플릭스 드라마 ‘D.P.’를 본 소감과 더불어 자신이 전투경찰로 복무하던 시절 경험을 이야기했다.

“작전 전경(전투경찰) 2544기”라고 소개한 하석진은 “D.P.를 모두 시청하지는 못했지만 대단히 현실적이더라. 웬만하면 추억팔이를 안하려고 하는데 근질근질해 내 군대 썰도 나직하게 풀어보겠다”고 했다.

“만 19세에 ‘너 공부 이따위로 할거면 군대 가라’는 아버지의 말에 따라 입영했다”며 “내무반에서 하의를 벗고 검사받는 시간이 있는데 인격적으로 말도 안되는 요구다. 뭘 체크하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후 광주 광산 경찰서에서 의경 복무를 하면서 고참으로부터 성추행에 가까운 가혹 행위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하석진은 “거기에 나보다 3개월 정도 일찍 들어온 강아지 깽수가 있었다. 3개월 고참이라 경례를 해야 했다”며 “그 깽수가 새끼를 낳아 젖을 먹여야 했는데 선임 중 ‘D.P’에서 키 큰 고참(황장수)과 비슷한 캐릭터가 있었다. 악마 같은데 그 덕에 내무실은 돌아갔다”고 했다. 고참은 그 개가 낳은 새끼들이 젖을 제대로 먹지 않자 자신들을 이용했다고 했다. 하석진은 “나를 비롯한 막내 네 명이 불려갔다. 근데 그 선임이 갑자기 ‘윗도리를 벗으라’고 하더니 ‘강아지 젖을 물려보라’고 했다. 개 우유를 가슴에 떨어뜨린 다음 도구화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 중 한 강아지가 자신의 가슴에 묻은 젖을 먹었다며 “경비실에서, 강아지를, 내가 수유를 했던, 막내 시절의 아주 슬픈 기억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 고참이 자신이 다니는 대학의 후배로 들어왔다고도 부연했다.

그는 관용차의 차번호를 외우지 못해 맞은 흉터가 아직도 남아있다며 방송에서 보여주기도 했으며, 고참에게 폭행 당해 부은 얼굴을 부사관이 보고 “왜 이렇게 살이 쪘냐”며 타박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했다. 하석진은 “군대라는 곳의 부조리가 조금은 나아졌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잊지 않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