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시위’ 이영돈 바로 옆 故김영애 사진 든 자영업자



방송 프로그램 ‘먹거리 X파일’로 유명세를 탄 이영돈 PD가 원희룡 전 지사 캠프 앞에서 1인 시위를 했고, 이에 자신이 자영업자라고 밝힌 한 시민은 고인이 된 배우 김영애의 영정사진을 들고 맞불 시위를 했다.

이영돈 PD는 23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여의도 캠프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며 이를 페이스북 등에 직접 공개했다. 그는 “원 전 지사가 본인도 잘 알지 못하는 내용을 풍문으로 듣고 제 명예를 처참하게 훼손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원 전 지사가 지난 16일 TV토론에서 홍 의원에게 “(이영돈 PD를) 알고 뽑은 것이라면 자영업자에 관심이 없는 것이다. 이런 안목을 갖고 어떻게 팀을 구성할 수 있겠느냐”라고 비판한 바 있다.

홍 의원 지지자들은 이 PD가 과거 배우 고(故) 김영애가 사업을 했던 황토팩의 안전성 문제를 놓고 대립하다가 상대가 고인이 된 점을 지적했었다.

이에 홍 의원 캠프는 이 PD의 영입 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이날 자신을 자영업자라고 밝힌 한 시민은 시위를 벌이는 이 PD 옆에서 김영애 씨 영정 사진을 들고 ‘맞불 시위’를 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