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종전선언할 때 아냐…美 적대 철회 최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북한이 ‘시기상조’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제반 사실은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며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고 꼬집었다.

리 부상은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며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 반도정세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라고 강조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문 대통령 “北, 대화문 안 닫아…미사일은 저강도 긴장고조”
김여정 “종전선언 나쁘지 않아…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 논의”
김여정 “종전선언 나쁘지 않다”…남북대화 물꼬냐, 한미 ‘이간책’이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