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통사고 부상자 돕던 60대 의사의 안타까운 죽음


교통사고 부상자를 돕던 의사가 뒤에서 잇따르던 차량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던 22일 오전 11시 53분쯤 진주시 정촌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진주나들목 인근에서 한 SUV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고향을 방문하고 귀가하던 도중 해당 사고를 목격한 의사 이영곤(61)씨는 사고 현장을 지나칠 수 없었다. 이씨는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차에서 내려 사고 부상자를 살폈다.

이씨는 사고 차량 탑승자들이 응급조치가 필요치 않을 정도의 가벼운 부상만을 입은 것을 확인했다. 이후 이씨가 자신의 차량이 있는 곳으로 돌아와 차에 탑승하려던 순간 사고 현장 후방에서 1차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이씨를 덮쳤다. 이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사고 발생 당시 진주엔 갑작스럽게 큰비가 내려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상태였다. 특히 이씨는 의료인의 역할을 다 하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