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하천 산책로 반려견 음수대 배변봉투함 설치

연내 13곳 및 내년도 12곳 설치 추진
올해 남양주 왕숙천 등 6개 지방하천 내 음수대·배변봉투함 13곳 시범 설치


경기도는 ‘하천 산책로 반려견 음수대 및 배변봉투함 설치 시범사업’과 관련한 도민 의견수렴 절차를 마무리 짓고, ‘사람과 반려견이 함께하는 하천’ 만들기에 본격 돌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9월 1일부터 10일까지 실시된 이번 의견수렴에는 총 519명이 참여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강사모 등 반려견 관련 인터넷 카페, 경기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선호하는 디자인 및 설치위치 등을 추천받았다.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음수대는 반려견 물받이가 포함된 형태의 ‘디자인 1번’이 총 341명의 선택을 받아 선정됐다. 반려견 물받이가 포함되지 않고 수도꼭지만 있는 형태의 2번과 3번은 각각 57명, 120명의 선택을 받았다.



배변봉투함은 사각형의 깔끔한 형태의 디자인 3번이 총 264명의 선택을 받아 선정됐다. 새집과 유사한 형태의 1번은 40명, 배변봉투를 2개의 구멍에서 뽑아 쓸 수 있는 형태의 2번은 216명의 선택을 받았다.



이중 디자인 2번도 많은 도민들의 선호를 받은 점을 감안해 일부 구간에 설치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내 남양주 왕숙천 등 6개 지방하천을 대상으로 음수대 13곳, 배변봉투함 13곳을 시범 설치해 반려견 가족의 수요를 빠르게 충족하고, 지속적인 사업 추진의 교두보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의견수렴에서는 내년 추가로 설치할 지방하천에 대한 추천도 이뤄졌으며, 지방하천 11곳, 소하천 1곳 등 총 12곳이 접수됐다.



도는 이 같은 추천결과를 토대로 지방하천의 경우 상수도 시설과 연계성 및 현장 설치 가능 여부를 판단, 유동인구 등 설치 적합성을 검토해 내년도 상반기부터 설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소하천의 경우 관할 시에 통보해 현장 확인 및 설치 가능 여부 판단 후 내년도 설치를 완료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이번 사업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보여준 도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도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진행되는 의미 있는 사업이 되도록, 향후에도 지속 도민들과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원=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