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혼 늦어 관심 없었다”…尹 측, ‘청약통장’ 논란 해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보지 못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인 가운데 윤 전 총장 측은 “결혼도 50세가 넘어서 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24일 입장문을 내어 “30대 중반에 직업을 가졌고, 부모님 댁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직업상 여러 지역으로 빈번히 이사를 다녀야 해서 청약통장 혜택을 받기도 어려웠다”며 “그런 취지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23일 진행된 2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으로부터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 본 적 있나’라는 질문을 받고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다”고 답해 빈축을 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윤석열 “주택청약통장? 집없어 못 만들었다” 또 말실수
윤석열 “주택청약 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무리수 해명
“청약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발언 尹 “진심으로 송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