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을철 일교차 줄어드는 한반도


최근 들어 우리나라 가을철 일교차가 10도 이상 발생한 날 수는 이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에 비해 가을철 일교차가 감소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기상청은 24일 발표한 ‘가을철 일교차 경향 분석’ 자료를 통해 “최근 10년(2011~2020년) 사이 가을철에 일교차가 10도 이상 발생한 날은 49일로, 56.2일을 기록한 과거 10년(1991~2000년)에 비해 7.2일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가을철 일교차도 최근 10년 사이에는 평균 10.4도로, 과거(11.3도)에 비해 0.9도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해당 자료에서 9월부터 11월까지를 가을철로 분류했다.

기상청은 최근 10년 사이에 가을철 일교차가 줄어드는 원인에 대해 “가을철 최고기온은 과거와 현재가 비슷한 경향을 보이지만 최저기온이 과거에 비해 높아진 것과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30년간 가을철 최고기온은 20도 안팎으로 유지되고 있으나 최저기온이 과거 10년에 비해 0.9도가량 높아졌다. 일교차는 일 최고기온과 최저기온의 차이로 측정된다.

한편 일교차가 10도 이상 발생하는 날은 1년 중 10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을철 일교차 경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 30년(1991~2020년)간 일교차가 10도 이상 발생한 날은 8월에 8.2일, 9월에 9.7일로 증가하다 10월(11.8일)에 정점을 찍은 뒤 11월(11.1일)부터는 다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월 평균 일교차는 20.5도로 8월 평균(9.1도)의 두 배를 넘어선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가을철 일교차는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현재 여름철에서 가을철로 계절이 바뀌는 시기인 만큼 큰 일교차가 발생할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