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은혜 “초6∼고2도 백신 맞는다…접종 강요는 말아야”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위·중증 매우 드문 편”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에 해당하는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계획과 관련해 교육 당국이 막바지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과 온라인으로 만나 12~17세 백신 접종 세부 시행방안 지원을 논의했다. 교육 당국은 접종의 필요성·효과성·안전성을 고려해 12~17세도 접종을 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교육청과 그동안 논의돼 온 전문가 의견을 공유했다. 또 앞으로의 백신 접종 일정과 대상 등 추진 관련 세부사항, 백신 접종에 따른 교육과정 운영 방안, 접종 관련 유의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유 부총리는 “보다 안전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라며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12~17세 접종 추진 권고를 심의해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위·중증은 매우 드문 편이고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이 상승하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해당 연령대의 코로나19 감염 부담은 더욱 커질 수 있다. 15세 이하 백신 접종 감염 효과는 16~18세(95.8%)와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고 추정되며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도 16세 이상과 전반적으로 유사·양호하다는 게 식약처 허가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교육감들에게 “고3 접종 때와 같이 학생·학부모 사전 교육을 충실히 해 달라”며 “예방접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므로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백신 접종은 고등학교 3학년과 마찬가지로 자유 선택이다.

지난 22일 기준 최근 일주일간 유·초·중·고 학생 확진자 수는 1046명이다. 하루 평균 149.4명이 감염된 꼴이다. 이전 일주일(9~15일)간에는 총 1326명, 하루 평균 189.4명이 감염됐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