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야구는 ‘7회말’부터…한화 임종찬 싹쓸이 3루타로 U-23 대역전승


한국 U-23(23세 이하) 야구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네덜란드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25일 멕시코 에르모시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U-23 세계선수권대회 B조 경기 연장 8회말 승부치기에서 상대 팀 끝내기 실책으로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날 니콰라과전 패배 이후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1회 3실점, 2회 1실점, 4회 2실점하며 6-0으로 끌려갔다. 이어 4회말 2점을 만회했지만 네덜란드는 6회 1점을 더 내며 달아났다. 고대하던 빅 이닝은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인 7회 만들어졌다. 2-7로 끌려가던 한국은 7회말 무사만루 기회에서 김동혁(강릉영동대·롯데 자이언츠 지명)의 적시타, 임종찬(한화)의 싹쓸이 3루타로 6-7까지 따라붙었다. 이어진 무사3루에서 고명준(SSG 랜더스)의 희생플라이로 극적인 동점에 성공했다.

이어진 8회 승부치기에서 한국은 마침내 경기를 끝냈다. 무사 1, 2루로 시작된 8회말 공격에서 정보근(롯데 자이언츠)의 희생 번트와 자동 고의 4구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도영(광주동성고·KIA 타이거즈 지명)의 1루 땅볼 때 네덜란드 1루수가 홈 악송구를 한 사이 3루 주자가 득점해 기나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