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안84 “난 왕따 아냐…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아”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지난달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직접 부인에 나섰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기안84는 “나 왕따도 아니고 잘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를 쓸까?”라고 말했다.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이에 박나래가 “복숭아나무 아래 도원결의라도 하자”고 맞장구를 쳤고 “한날한시에 죽는다”는 기안84의 말에 7살 형인 전현무는 “제가 개이득”이라고 웃으며 훈훈한 친분을 드러냈다.

기안84는 전현무를 향해선 “저는 아직도 의문인 게 제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라며 “형님은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스마트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먹는 것 같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기안84 왕따설은 지난달 14일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불거졌다. 당시 기안84가 10년간 연재한 웹툰 ‘복학왕’ 완결을 기념하며 무지개 회원 정모를 기획했으나 전현무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모두 불참하며 왕따 논란이 일었다.

프로그램 내 기안84의 왕따 논란이 계속 불거지자 제작진은 지난달 2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멤버들 간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아울러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로 여러 제작 여건을 고려하다 보니 자세한 설명이 부족했다. 앞으로는 더더욱 제작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며 “출연자들은 전혀 잘못이 없으니 출연자 개개인을 향한 인신공격은 삼가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