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아들이 네발로 뒷걸음질…어린이집CCTV에 찍힌 그날

6살 아이 상대로 일어난 머리 가격 등 무자비한 폭행
30대 보육교사 “영어 수업 중 집중하지 않고 돌아다녀서”

YTN 뉴스화면 캡처

경북 포항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6살짜리 남자아이를 폭행하는 CCTV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피해 아동은 장기간의 폭행으로 현재 아동심리치료센터에 방문해 치료를 받고 있다.

YTN 뉴스화면 캡처

25일 YTN 보도에 따르면 피해 아동의 어머니 김모씨는 지난 6월부터 아이의 목과 팔에 상처를 발견했다. 걱정스러웠지만 아이를 맡기는 입장에서 섣불리 행동할 수 없었던 그는 애써 불안감을 떨쳐냈다. 하지만 얼마 뒤 또다시 아이의 목에서 상처를 발견하자 어린이집에 CCTV 열람을 요청했다.

부모 측이 매체에 제보한 CCTV 영상을 보면 겁에 질린 채 네발로 엎어지듯 기어 빈 교실로 도망쳐 오는 아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이의 뒤로는 어린이집 교사 A씨가 따라온다.

YTN 뉴스화면 캡처

A씨는 두려워 뒷걸음질 치는 아이를 위협하더니 구석으로 몰아 손으로 머리를 가격한다. 그 과정에서 아이를 밀치는 것은 물론 발길질을 하려는 듯한 모습까지 포착됐다. 이후에도 책상을 뒤엎는 등 위협 행동은 15분간 계속됐다.

어린이집 측은 A씨가 원생을 폭행한 이유는 ‘영어 수업 중 집중하지 않고 돌아다녀서’라고 밝혔다.
YTN 뉴스화면 캡처

피해 아동의 어머니 김씨는 지난 7월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YTN에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나 싶다”며 “사과문도 경찰과 기관에 신고하고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공단 측이 사건을 인지한 뒤에야 겨우 올린 거다. 그 전에는 ‘다른 학부모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 ‘경찰 신고 철회해달라’며 원장이 집으로 찾아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폭행 가해자 30대 보육교사 A씨는 파면됐고 원장은 해임된 상태다.

이번 사건을 맡은 경북경찰청은 어린이집 CCTV를 확보해 포렌식 작업과 영상 분석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