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00명이 임신했다’ 아프간 난민 체류지 심각한 상황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구걸하는 여성. 연합뉴스=AP

유럽 최대 미군 기지인 독일 공군기지에 머무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여성 중 한달 새 2000명이 새로 임신하는 등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CNN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에는 현재 1만 명의 아프간 난민을 수용돼 있다고 한다. 현지에서 피난민을 돌보는 한 공군기지 관계자는 최근 한 달 새 약 2000명의 여성이 임신하고, 22명의 아기가 태어났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신생아 숫자로 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시간 문제다. 이 관계자는 “이곳에 임시 체류 중인 여성 3000명 중 약 3분의 2가 임신 중”이라면서 “더 많은 의료진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임시 체류가 연장됨에 따라 공군 기지는 의료 시설이나 물품 지원 등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신생아 등으로 갑작스럽게 인원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또한 몸이 약한 임신부와 신생아가 추위와 싸워야 하는 것도 부담이다. 임시 텐트의 3분의 2만이 현재 난방 시설을 갖추고 있다고 알려졌다.

미군이 지난달 31일가지 아프간 카불공항을 통해 대피시킨 아프간 국민은 12만 4000명에 달한다. 람슈타인 공군기지에는 현재는 1만명 정도가 남았다. 최근 미국으로 입국한 아프간 난민 중 일부가 홍역 확진을 받으면서 미국 입국이 일시 중단된 바 있다. 이 영향으로 난민들이 예상보다 오래 머물게 이곳에 남게 됐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