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폰번호에 이어 계좌번호까지…‘오징어게임’ 노출 논란

방송화면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유출돼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이번엔 극 중 등장한 계좌번호 역시 실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 캡처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징어 게임 456억 계좌 주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오징어 게임’ 속에 등장하는 계좌번호가 실제 모 은행에 존재하는 계좌번호라는 내용이 담겼다.

글쓴이는 “오징어 게임에서 마지막 살아남은 사람이 받는 카드 계좌는 실제로 있는 계좌”라며 “누구의 것인지 궁금해진다. 오징어 게임 촬영 스태프이려나”라고 썼다. 아울러 자신이 해당 계좌번호로 송금을 시도하자 ‘XXX에게 1원을 이체하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등장한 휴대전화 화면을 캡처해 공유했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전화와 계좌번호 모두 왜 실제 있는 번호를 쓴 걸까” “모자이크 처리라도 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전화번호는 남의 것으로 하고 계좌는 스태프 것으로 했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 23일 20년 가까이 사용한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가 ‘오징어 게임’에 노출돼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피해자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제작사 측은 “나간 것은 어떻게 할 수 없다”며 “의도치 않은 부분이라 번호를 바꾸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제작사는 또 피해 보상금으로 100만원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해당 번호를 사용하는 피해자는 SBS를 통해 “이 번호를 쓴 지는 거의 20년 가까이 된다”며 “주문 전화도 계속 와서 전화를 계속 수시로 받고 문자도 받는 상황”이라고 난감해 했다. 제작진은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