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 “곽상도 아들 6년 근무 후 50억 퇴직금 수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을 저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전 장관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6년 근무(25-31세) 후 50억 퇴직금 수령’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곽 의원의 아들이 지난 3월 퇴직할 때 ‘대장동 택지개발’ 논란의 중심에 선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노컷뉴스의 보도를 공유했다.

노컷뉴스는 “대학에서 산업디자인, 대학원에서 도시·부동산 개발을 전공한 곽 의원 아들이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일하다 지난 3월 퇴사,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았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화천대유 측은 “합법적 절차를 통해 지급한 퇴직금이었다”며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곽 의원은 노컷뉴스에 아들이 성과급 명목으로 돈을 받았으며 정확한 액수는 본인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 의원은 매체에 “아들한테 최근 성과급으로 (회사로부터) 돈을 받은 게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회사하고 아들의 관계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물어보진 않았다”고 밝혔다.

‘50억원은 아들이 일한 경력과 급여에 비해 액수가 너무 큰 것 아니냐’는 물음에 곽 의원 측은 “회사에서 결정한 거고, 회사와 아들 사이에서 있었던 일이라 제가 뭐라고 답변드릴 수가 없다”며 “내가 관여가 돼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앞서 곽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를 다닐 때 월급이 233만원(2015년 7월~2018년 2월), 333만원(2018년 3~9월), 383만원(2018년 10월~2021년 3월)이었다고 밝혔었다. 이런 수준의 월급인 경우 통상적인 퇴직금은 2500만원 남짓이다. 한편 검사 출신의 곽 의원은 박근혜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거쳐 아들이 입사할 무렵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지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