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투구·우주선·돌고래… 독특한 형상의 음악당


스페인 3대 도시 발렌시아의 투리아강에 조성된 ‘예술과 과학 도시’ 내 ‘레이나 소피아 예술 궁전’. 지상 14층, 지하 3층, 높이 75m로 세상에서 가장 높은 오페라 하우스다. 메인 홀은 4단의 좌석에 1470명을 수용할 수 있다.
거대한 전사의 투구, 공중의 우주선, 바다 위의 보트, 뛰어오르는 돌고래 등 여러 가지 형상으로 보인다. 특히 낮에는 표면 마감재가 백색으로 빛나고, 밤에는 황홀한 경관을 연출한다.
한편 발렌시아의 구도심을 굽이쳐 지나던 옛 강줄기는 1957년 대홍수 이후 도심을 우회하는 새로운 강을 만들면서 공원화됐다.

발렌시아(스페인)=글·사진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