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청년취업사관학교’ 만든다… 무료교육&취·창업 연계까지

청년취업사관학교 영등포 캠퍼스-SW 인재 교육 현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청년취업사관학교’를 조성해 청년구직자를 교육하고 취·창업까지 연계한다. 매년 4차산업 인재 2000명 배출을 목표로 2030년까지 서울 전역에 10개 캠퍼스를 개관할 계획이다. 청년 취업난이 극심하지만, 다른 한편에서 기업들이 개발자 등 디지털 인력 구인난을 겪는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해 인문계 전공자의 디지털 전환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서울시는 26일 20~30대 청년들에게 인공지능(AI)·핀테크 등 4차산업 실무 역량교육을 무료로 제공하고 취·창업까지 연계하는 청년취업사관학교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향후 10년 서울시정 마스터플랜인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청년정책이다.


2030년까지 서울 전역에 캠퍼스 10개를 개관해 연 2000명의 4차산업 기술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첫 캠퍼스인 영등포캠퍼스는 기존 ‘서남권 기술특화캠퍼스’의 기능을 확대·전환했다. 올 하반기 총 337명이 15개 교육과정에 참여한다. 오는 12월에는 금천캠퍼스가 문을 열어 인문계 전공자의 취업난 해소를 위한 디지털 전환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내년 7월에는 강남캠퍼스가 개관하는 등 차례로 캠퍼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IT/SW 기업의 수요를 반영해 이공계 졸업생과 인문계 졸업생을 위한 두 가지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공계 졸업생 중심의 ‘SW 개발자 양성과정’이 8개 분야, 인문계 졸업생의 디지털 역량을 높이기 위한 ‘디지털 전환 인재 양성과정’이 4개 분야다. 서울시는 “청년고용 부진이 고착화 상태지만 다른 한편에서 기업들은 디지털 신기술 분야 전문인력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미스매칭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서울의 SW부족인력은 약 2400명 수준이다.

교육생은 필기시험과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코딩 기초지식, 취업의지 등을 심사한다. 기술교육원의 우수 교육생은 추천서 제출 시 면접절차가 면제된다.

서울시는 시가 보유한 2000여개 기업 풀,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계해 교육 수료 후 일자리로 연계할 계획이다. 창업희망자에게는 투자·마케팅 등 전문가 32명으로 구성된 ‘창업 멘토단’을 통해 자문·보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청년취업사관학교 수료생별 이력관리와 구인기업정보 DB 등을 탑재한 온라인플랫폼을 내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또 교육 종료 후에는 수료율·취업률·만족도 등을 기준으로 성과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