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갑 찬 채 의정부교도소 탈주 20대 수색 이틀째 계속

전담 인력 편성, 수색 범위 확대


지난 25일 오후 경기 의정부교도소 입감을 대기하던 중 수갑을 찬 채 탈주한 20대에 대한 수색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수색에 나선 검찰과 경찰은 전담 인력을 편성하고 수색 범위를 확대했다.

의정부지검과 경찰 등에 따르면 25일 오후 3시45분쯤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정문을 통해 20대 A씨가 수갑을 찬 채 도주했다. A씨는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 중 수사관들을 밀치고 달아났다.

검찰과 경찰은 인력 150명과 수색견 등을 동원해 심야까지 고산동 주택가와 인근 수락산 일대를 수색했지만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사복 차림으로 도주 직후 휴대전화는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교도소 인근 등 현장 CCTV분석과 더불어 과학적 기법으로 도주자를 추적할 인력을 추가 편성하고 수색 범위를 넓혀 추적할 것”이라며 “도주 혐의로 체포영장도 추가로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진행하던 중 불출석으로 인해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지난 25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재판과 별건의 사건으로 A씨를 검거했고, 구속영장이 발부된 사실을 확인 후 의정부지검 측에 A씨를 인계했다.

피고인 신분이었던 A씨는 의정부지검에서 조사 없이 의정부교도소에 입감하게 됐고, 의정부교도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던 중 수사관들을 밀치고 교도소 정문을 통해 도주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