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팡 개인정보 中유출 위기” 주장…쿠팡 “사실 아냐” 해명

양정숙 의원 “쿠팡앱 개인정보, 중국기업 한림네트워크서 관리”
쿠팡 “고객 정보는 한국에 저장…해당 회사 IT개발 담당하는 곳”

국민일보DB

온라인 쇼핑몰인 쿠팡이 쿠팡앱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으로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즉각 반박했다. 앞서 양정숙 의원이 쿠팡앱에 등록된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내 자회사에서 관리되고 있어 대량 유출의 우려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쿠팡은 26일 입장문을 내고 “쿠팡의 고객정보는 한국에 저장되고 있으며, 어떠한 개인 정보도 중국에 이전되거나 저장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한림네트워크는 쿠팡의 관계사로 글로벌 IT 인재들이 개발 업무를 담당하는 회사이며 해당 회사를 통해 고객 데이터를 저장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은 이날 쿠팡이 쿠팡앱에 보관된 개인정보 및 위치정보를 중국기업인 ‘한림네트워크 유한공사’에 맡겨 중국 정부가 이를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언제든지 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어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지난해 홍콩 정부가 요청한 정보 43건 중 3건을 제공한 사례가 있다.

쿠팡앱은 회원 가입 시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이메일은 물론 주소와 닉네임, 계좌번호, 비밀번호, 출산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받고 있다.

양 의원은 “우리 국민의 매우 민감한 정보뿐만 아니라 데이터 경제에 가장 중요한 핵심정보가 우리 통제를 벗어나 중국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자 국가안보와 직결된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타국에 넘기지 않도록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