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 외야수 민병헌 은퇴 “치료 전념”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민병헌이 2019년 3월 1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가진 프로야구 KBO리그 원정경기 5회초에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뉴시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민병헌(34)이 뇌동맥류 치료를 위해 은퇴했다.

롯데 구단은 26일 “현역 생활 지속과 은퇴 사이에서 고심해온 민병헌이 은퇴를 최종적으로 결정했다”며 “지난 1월 뇌동맥류 수술을 받은 민병헌은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병헌은 2006년 프로야수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14순위로 두산 베어스의 지명을 받고 프로로 데뷔했다. 2018년 롯데로 이적해 4시즌 동안 342경기에 출전하면서 28홈런 13타점 타율 0.286을 기록했다.

롯데에서 지난해까지 붙박이 중견수로 활약했지만, 시즌을 마친 지난겨울 뇌동맥류 수술을 받아 전력에서 이탈했다. 프로 통산 1438경기에 출전해 1266안타(99홈런) 578타점 타율 0.295를 작성했다.

민병헌은 롯데 구단을 통해 “선수 생활 종반을 롯데에서 보내 행복했다. 구단에 조금 더 보탬이 되고 싶었지만 아쉽다”며 “그동안 아낌없는 사랑과 성원 보내준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