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순우, ATP 투어 결승 진출…이형택 이후 18년 만

이형택, 2003년 ATP 투어 대회 우승
권순우 우승시 이형택 이후 두 번째
오후 5시30분 결승 시작

권순우. 연합뉴스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이형택 이후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총상금 48만달러) 단식 4강에서 알렉산더 버블릭(34위·카자흐스탄)에 2대 1(3-6 7-5 6-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권순우는 개인 첫 ATP 투어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이형택(45·은퇴) 이후 18년 8개월 만의 쾌거다. 이형택은 2003년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결승에 오른 뒤 현재까지 유일하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형택은 2001년 US 클레이코트 챔피언십에서도 결승에 오른 바 있다.

권순우는 이전까지 올해 6월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에서 거둔 4강 진출이 투어 대회 경력 중 최고 성적이었다. 올해 프랑스오픈 3회전 진출, 윔블던 첫 승을 따낸 권순우는 이번 결승 진출로 이미 세계랭킹을 개인 최고인 65위까지 올릴 수 있는 상태다. 만약 우승을 차지한다면 랭킹은 57위까지 오르게 될 전망이다.

권순우는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와 맞대결을 펼친다. 더크워스도 생애 처음으로 ATP 단식 결승에 올랐고, 지난주 터키 이스탄불 챌린저에서 우승을 차지했을 정도로 컨디션이 좋다. 결승은 오늘 오후 5시30분에 시작할 예정이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