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60조에도 한전은 ‘연봉 잔치’…2972명 억대 연봉

전남 나주시 빛가람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로비를 출입하는 직원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전력의 억대 연봉자가 3000명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과 탈원전에 따른 경영 악화로 60조원에 가까운 부채를 떠안고 8년 만에 전기요금까지 인상한 상황에서 방만 경영이란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6일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전의 억대 연봉자는 2972명으로 전년(2395명) 대비 577명 늘었다. 작년 기준 한전 전체 직원은 2만3389명으로 직원 8명 중 1명이 억대 연봉을 받은 셈이다.

같은 기간 기관장 연봉은 2억6505만원으로 전년보다 3335만원 증가했다. 또한 주택 구입을 목적으로 한 사내 대출은 620명이 신청해 1인당 8210만원가량을 받았다.

한전은 지난 6월 62조9500억원에 달하는 부채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22.5%다. 이 때문에 정부와 한전은 최근 4분기 연료비 조정 요금을 3분기 대비 ㎾h당 3.0원 올렸다. 경영 악화를 탈피하고자 전기요금을 인상한 상황에서 직원들은 과도한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문재인정부 임기 내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공언했으나 사기극에 불과했다”며 “공기업 부채는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오는 만큼 공공기관들부터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전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10∼12월) 연료비 조정단가를 전 분기보다 3.0원 오른 ㎾h당 0.0원으로 책정했다. 이에 따라 전기요금은 4인 가족의 한 달 평균 전기 사용량(350㎾h)을 기준으로 전 분기 대비 매달 최대 1050원씩 오르게 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