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북부권 주민 삶의 질 향상’ 생활SOC 대폭 확충

2030년까지 초등학교, 국공립유치원 등 총 86곳 공급

인천 북부권 생활권 구분과 생활SOC 6개 유형 현황.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서구 검단동, 마전동, 원당동 등 북부권의 생활SOC(사회기반시설)를 대폭 늘린다고 26일 밝혔다.

인천시는 2030년까지 인천 북부지역 생활권과 이용자 수요를 고려한 지역밀착형 생활SOC 86곳을 적기 적소에 균형적으로 확충한다.

인천시 북부권은 현재 자연취락지역과 공장밀집지역, 토지구획정리사업구역 등이 혼재돼 있다. 검단신도시, 검단산업단지와 같은 공공개발과 함께 곳곳에서 민간 도시개발사업이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이에 시는 현 시점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하고, 도시개발에 따른 중장기 변화에 대비하고자 북부권 지역밀착형 생활SOC 확충방안을 마련했다.

특히, 가장 수요가 많은 초등학교, 국공립유치원, 공공도서관, 온종일돌봄, 생활문화센터, 국민체육센터 등 6개 유형의 생활SOC를 집중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북부권에는 검단동, 마전동, 원당동 등을 중심으로 현재 37곳의 6개 유형 생활SOC가 운영 중에 있으며, 확정된 계획에 따라 추가로 46곳이 공급될 예정이다.

그러나 북부권의 장래인구와 생활권 구조를 고려하면 여전히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시는 이미 공급이 예정된 46곳 외에 40곳을 추가했다.

추가 공급이 계획된 생활SOC는 초등학교 3곳, 국공립유치원 1곳, 공공도서관 2곳, 온종일돌봄 19곳, 생활문화센터 12곳, 국민체육센터 3곳 등으로 총 86곳의 생활SOC를 북부권에 공급함으로써 최소 공급기준에 부합하도록 할 예정이다.

생활SOC 공급물량은 검단신도시와 민간 도시개발사업 완료 후 북부권을 8개 생활권으로 구분하고, 생활권별 계획인구와 생활SOC 운영 현황, 공급계획 등을 파악해 생활권 단위로 부족한 시설을 산출해 제시한 것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북부권 지역주민의 문화·여가·복지시설에 대한 요구 수준에 부합하고, 국가 최저기준을 넘어서는 생활SOC를 공급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살기 좋은 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사업비 절감과 효율적인 운영은 물론 이용자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생활SOC 공급을 복합화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중앙정부의 생활SOC 복합화 공모사업과 연계하고, 신축 예정인 행정복지센터를 복합화 한다는 전략이다. 민간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인 지역에서도 민간과의 협력에 기초한 생활SOC 복합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