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월급 300만원선…일 열심히해 50억 받아”

“아버지가 ‘화천대유’ 배후에 있고 대가 받았다는 주장 사실 아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재직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분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직접 입장문을 내고 정당하게 일해 받은 대가라고 강조했다.

아들 곽씨는 26일 곽 의원 페이스북에 입장을 올리고 화천대유에 입사하고 퇴사한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우선 곽 의원의 소개로 화천대유에 입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김○○가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고 하셨다. 부동산 개발사업은 대박이 날 수도, 쪽박을 찰 수도 있지만 이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상태라 이 사업이 대박이 날 수도 있겠다, 한 번 베팅 해볼 만하겠다고 판단했다”며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했다고 했다.

그는 화천대유에서 일하면서 세전 급여 233만~383만원을 받으면서 일했다고 설명했다.

곽씨는 문제가 된 50억원에 대해서는 “수익이 가시화되고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다.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되었고,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2021년 4월 30일쯤 제 계좌로 받았다”며 “입사할 때부터 약속되어 있던 금액은 아니었다. 모든 임직원이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했다.

그는 곽 의원이 이 사실에 대해서는 최근에 알게 됐다며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화천대유’가 언론에 크게 보도되고 어떻게 된 것인지 물어보셔서 급여랑 성과급 등을 말씀드렸다. 이 돈은 모두 제 계좌에 있고 제가 화천대유에 입사해서 일하고 평가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씨는 그러면서 퇴사하게 된 배경에 대해 “2018년도부터 평생 건강하기만 했던 저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2020년 후반부터 단지 조성공사 준공과 대장동 입주가 다가오고 두밀사거리 공사로 인한 민원의 강도가 강해지면서 건강은 더 악화했다”며 “더 이상 회사에 다니는 것은 불가능했다. 이 모든 것이 과도한 업무가 원인일 것이라는 것을 회사가 인정해 성과급과 위로금을 책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곽씨는 이어 “이런 기회조차 없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고 아무리 그래도 성과급, 위로금 그리고 퇴직금이 과하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다만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며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저의 개인적인 문제, 특히 제 건강과 관련한 문제는 저의 가족을 포함해 그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수천억 벌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설계의 문제인가.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인가”라고 되물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