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에 대변 누고 가버린 男…기사 “아직도 헛구역질”

60대 남성이 광역버스 뒷자리에 대변을 누고 달아났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한 중년 남성이 광역 버스 안에 대변을 누고 달아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는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광역버스에 똥 싸고 간 중년 남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버스 맨 뒷자리에 앉은 남성의 모습과 그 승객이 내린 뒤 자리에서 발견된 대변의 사진이 게재됐다.

자신을 버스 기사라 밝힌 글쓴이 A씨는 “아직도 이런 분들이 계신다. 선배 기사님들한테 말로만 듣던 얘기인 줄 알았는데”라며 운을 뗐다.

이어 “24일 금요일 오전 11시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승차해 서울역에서 하차하신 중년 남성님. 시원하셨습니까? 버스는 화장실이 아닙니다”라며 “간혹 차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술에 취해 구토하신 분은 있었어도 똥은 아니지 않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급하면 고속도로에서라도 세워드렸을 텐데 시내에서는 싸기 부끄러워서 터널에서 싸신 거냐. 남산터널이 10㎞쯤 됐으면 도대체 차에서 무슨 짓을 했을지 두렵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신이 지불한 2800원에 똥 치우는 값은 포함되지 않는다. 버스 기사가 어디까지 서비스를 해줘야 하는 거냐”고 토로했다.

A씨는 이어 “당신의 똥 때문에 저는 이틀째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어제와 다른 차량을 운행함에도 불구하고 헛구역질만 계속 나온다”면서 “구토나 똥 신경 안 쓰고 버스 기사도 친절하고 안전하게 운행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A씨는 마지막으로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구토는 비치된 비닐봉지에, 대변은 화장실에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백번 양보해서 급해서 눴다 쳐도 치우고 가야지” “우리나라 아닌 줄” “글 읽는 나도 구역질 나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