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해외 시청자 비중 64% 달해

담원 기아-T1 결승전, 최고 시청자 350만명-평균 시청자 168만명
LCK 단일 경기 시청 기록 경신
스프링 대비 일 평균 시청자 7% 상승


국내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 대회인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가 꾸준한 해외 시청자 유입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LCK가 발표한 ‘LCK 서머 시청 지표’에 따르면 올해 서머 시즌 최고 동시 시청자수(71만1000명)에서 해외 시청자 비중은 44만3000명으로 약 62.2%를 기록했다. 직전 스프링 시즌 때 기록한 62만8000명 대비 12% 늘어난 수치다. 일 평균 순 시청자 수(UV)의 경우 362만명을 기록해 전 시즌 대비 7% 상승했다. 이 중 64%인 232만명이 해외 시청자였다.

LCK는 해외에서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베트남어, 독어, 불어, 이탈리어로 생중계되고 있다. 중국어 시청자가 65%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영어가 16%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서머부터 추가된 베트남어의 경우 15%에 달했다. 독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는 도합 4%를 기록했다.


플레이오프로 영역을 확장하면 시청자 수치는 5배 가까이 뛴다. 지난 8월 28일 담원 기아와 T1의 대결로 화제를 낳은 LCK 서머 결승전의 최고 동시 시청자수는 350만명에 달했다. 평균 동시 시청자수 또한 168만명으로, 두 지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이다. 이전 최고 기록은 통신사 더비로 이목을 끈 2017년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의 결승전으로, 346만명까지 모였다. 2019년 스프링 시즌 결승전(SKT-그리핀) 때는 165만명의 평균 시청자수를 기록했다.

LCK 이정훈 사무총장은 "2021 LCK 서머에 대해 국내외 팬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기대 이상의 시청 지표가 나왔다. 팬들에게 감사드리며 1년 동안 훌륭한 경기를 보여주기 위해 구슬땀을 흘린 LCK 팀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