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 후보의 망언 “韓, 독도 구조물 더 못 만들게!”

요미우리, 자민당 총재 출마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발언 보도

日 자민당 총재 출마 선언하는 다카이치 전 총무상. 연합뉴스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해 차기 일본 총리를 노리는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한국이 독도에 더는 구조물을 만들지 않게 하겠다”는 망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지난 25일 일본 효고현 의회와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26일 보도했다.

그러나 다카이치 전 총무상의 발언은 현실 가능성이 낮다. 한국이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독도에 추가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을 현 일본 정부가 막을 수단은 없기 때문이다. 요미우리는 다카이치 전 총무상의 이같은 발언이 오는 29일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극우 세력의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이번 총재 선거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극우 성향의 인물로 꼽힌다. 매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예대제(제사) 때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온 그는 총리 취임 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

그는 지난 24일 자민당 총재 선거 온라인 정책 토론회에서 ‘총리로 취임하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참배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3일 위성방송 BS후지 프로그램 출연 당시에도 같은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같은 프로그램에서 다른 자민당 총재 후보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장관과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총리 취임 후 참배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시기와 상황을 고려한 후 참배를 생각하고 싶다”고 유보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