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지상 출입 거부한 아파트, 배달 안 갑니다”

라이더 유니온 인천송도지회, 인천 송도 한 아파트단지 배달 중단키로
앞서 해당 아파트단지, 배달 지상 출입 막으려 ‘세대호출’ 제한 등

뉴시스

아파트에서 택배 차량이나 배달 오토바이의 단지 내 지상도로 운행을 둘러싸고 주민들과 택배·배달기사들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단지에서는 입주민과 업체들이 갈등을 겪다 배달거부 사태까지 벌어졌다.

배달 종사자 노조인 라이더유니온 인천송도지회는 26일 이달 27일부터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모 아파트단지에 배달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단지의 입주자대표회의는 지난 10일부터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막기 위해 지상 1층에서 배달 종사자가 세대로 호출하는 것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올린 안내문을 보면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막기 위해 한 가지 방법을 더 추가한다. 1층에서 세대 호출을 제한해 오토바이를 지하로 유도하려고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아울러 ‘세대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1층은 호출이 안 되니 지하로 출입해야 한다고 전달해달라’는 문구도 들어갔다.

배달 종사자들은 이 같은 조치에 반발해 지난 23일 배달 거부 입장을 전하며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협의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이에 송도 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배달대행업체에 해당 아파트단지 배달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고, 업체가 수용함에 따라 이달 27일부터 배달 중단에 나서기로 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오토바이의 특성상 지하 주차장은 미끄러워 사고 위험이 크고 비가 오는 날에는 경력이 많은 베테랑 라이더도 넘어져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고가 나면 피해는 온전히 배달 노동자가 떠안아야 한다. 이런 이유로 지하 주차장 통행을 꺼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달산업이 필수적인 시대라면 주민들과 오토바이가 모두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단지 내 속도제한과 오토바이 진행통로구역 지정 등 현실적 방안을 합의하고 준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언제든 해당 아파트단지와 협의를 통해 단지 내 안전 운행방안을 마련해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달 오토바이의 지상 출입을 제한한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일부 아파트단지에서는 배달원과 경비원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배달 오토바이의 지상 통행에 따라 어린이 안전사고 등이 우려된다며 ‘지상으로 출입할 경우 고발 조치하겠다’는 안내문을 부착하는 아파트단지도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