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北폭파 연락사무소 재건설? 자존심도 없는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우리 정부가 북한으로부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한 것에 대해 사과도 못 받고 다시 지어주면 자존심도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전날 담화를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와 남북정상회담 개최,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폭파하고 다시 개설하는 걸 남북관계가 발전한다고 할 수도 없다”며 “둘이 살짝 손잡고 왼쪽으로 돌고 다시 오른쪽으로 돌면 제자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종전선언은 북한의 주장대로 ‘상호존중’을 통해 핵 보유를 용인한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주고 언제든 또 폭파시킬 수 있는 연락사무소랑 정상회담 얻어내고 마는 것(에 그친다)”이라고 폄하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원장은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재설치 운운하는 것이 북한의 실체임을 대통령이 인식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임기 말 남북정상회담에 연연해 북한 핵무기 용인, 대북제재 해제라는 잘못된 길로 접어들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개인 치적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경색된 북남 관계를 하루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조선(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우리 역시 그 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