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조국 사태” 곽상도 아들 ‘50억’ 본 청년들 한탄

취업 커뮤니티 등 “부동산개발회사나 찾아보자” 자조·좌절 글 잇따라
“상식 초월 특권” 국민청원도…“법망 피한 아빠찬스, 내로남불” 비판

국민일보DB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곽병채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등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공개되면서 박탈감을 호소하는 청년층의 글이 쏟아지고 있다. 법망을 교묘히 피해가며 ‘아빠 찬스’를 썼다는 점에서 ‘조국 사태’와 다를 바 없는 ‘내로남불’(내가 사랑을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행태라는 비판도 터져나왔다.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월급 250만원 받았다는 곽상도 의원 아들이 7년간 근무 후 50억을 받았다고 한다. 상식을 초월하는 특권이 아니냐”는 청원이 게시됐다. 공무원 취업 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무원 월급 평생 모아 봤자 얼마나 되겠느냐” “지금부터 부동산개발회사나 찾아봐야겠다” 등 자조 섞인 내용의 글들도 올라왔다.

다른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대체로 좌절감을 느꼈다는 반응들이 줄을 이었다. “정말 부럽다” “부동산 사업자 지인으로 둔 의원 아버지 뒀으면” “개발 사업하는 곳 또 어디 없나” 등이다. 한 누리꾼은 “아버지가 의원이 아니었다면, 법조계와 얽히고설킨 부동산개발업자와 카르텔이 없었다면 로또형 지급이 가능했겠느냐”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과 다를 게 없는 최악의 불공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곽씨가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며 열심히 일해 정당하게 받은 퇴직금이라고 항변한 것도 불붙은 여론에 기름을 부은 모양새다. 곽씨는 앞서 아버지인 곽 의원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올려 “주식, 코인에 올인하는 것보다 이 회사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 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적었다.

이 내용을 소개한 기사를 본 포털사이트 뉴스게시판 한 이용자는 댓글을 통해 “내가 도둑질할 수 있었던 건 문단속 똑바로 못한 집주인 잘못이라는 건가. 아버지가 아니었으면 화천대유에 들어갈 수 있었겠느냐”고 꼬집었다.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수천억 벌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설계의 문제인가.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인가”라고 되물은 곽씨의 반박을 재반박한 셈이다.

다른 누리꾼은 “주식이나 코인 안 하고 퇴직하면 50억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인가. 주식, 코인 쳐다도 안 보고 열심히 일하는 대한민국 수많은 근로자를 기만한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뉴시스

“부동산개발 업계에선 일반적”이라는 화천대유의 해명에도 질타가 이어졌다. 화천대유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대다수 부동산개발회사의 경우 임직원에게 평소에는 기본급 위주, 개발사업의 성공적 수행 시 고액의 성과급 지급에 따른 임금보상체계를 운영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개발회사의 임금 지급체계가 일반 회사와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주장이다.

한 누리꾼은 “좌절시킨 것도 모자라 이제 모욕까지 주려 한다”면서 “어느 시행사가 임원도, 주주도 아닌 대리급 일반 직원에게 50억원을 주느냐. 그 일반적인 시행사가 어딘지 리스트를 공개해 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야권에서도 곽 의원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로 나선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심정으로 우리 당 국회의원의 가족이 연루된 사안에 대해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곽 의원은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곽상도 아들 “실수령액 28억…父소개로 화천대유 입사”
“곽상도 아들, 비유 적절치 않아” 오징어게임 팬들 공식 항의
박영수 특검 딸 퇴직금은 얼마나…곽상도 아들보다 많을까?
곽상도 “날 고발한 이재명 무고죄…조치 취할 것”
조은산 “뇌 증발하지 않고서야 퇴직금 50억원 말 되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