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교도소 탈주한 20대 수갑 푼 상태로 자수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로 찾아와 자수


지난 25일 오후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수갑을 찬 채 탈주했던 2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26일 오후 8시20분쯤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정문을 통해 탈주한 20대 A씨가 자수했다고 밝혔다.

의정부경찰서는 A씨를 검거하기 위해 A씨의 아버지가 거주하고 있는 하남경찰서와 공조했다.

경찰은 A씨의 아버지에게 A씨가 자수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고, 아버지와 통화한 A씨는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

A씨는 탈주 당시 수갑을 찬 상태였지만 자수 당시 수갑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도주 경위와 수갑을 어떻게 풀어냈는지 등을 조사 후 의정부지검에 신병을 인계할 예정이다.

앞서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 진행 중 불출석으로 인해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지난 25일 재판과 별건의 사건으로 경찰은 A씨를 검거했고, 구속영장이 발부된 사실을 확인 후 의정부지검 측에 A씨를 인계했다.

피고인 신분이었던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45분 의정부교도소에 입감되기 전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던 중 수사관들을 밀치고 교도소 정문을 통해 인근 풀숲으로 도주했다.

수사 당국은 인원 150여명과 탐지견, 드론 등을 동원해 이틀째 교도소 주변 일대를 수색했으나 A씨를 검거하지 못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