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洪 “‘대장동 의혹’ 첩보 받지 않았나” 尹 “시스템 바뀌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26일 서울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안상수,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원희룡, 황교안, 윤석열 후보.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세 번째 TV 토론에서 ‘대장동 의혹’ 관련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각 후보들은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논란을 의식한 듯 ‘여야를 막론하고 비리 의혹이 있으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공감대를 나타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민주당 정권이 내로남불의 이권 카르텔이자 국민 약탈 정권이라 했다”며 “화천대유를 통해 그 전형을 보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 대규모 특검팀을 꾸려야 한다. 2016년 말(최순실 특검)처럼 반드시 해야 한다”며 “배임에 대한 강한 심증이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여당의 대장동 비리와 야당의 고발 사주가 섞여서 역사상 유례없는 비리 대선으로 가고 있다. 여야 구별 하지 않고 이 모든 비리를 반드시 척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까지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총장 시절 범죄정보과를 통해서 첩보를 받지 않았나”라며 대장동 의혹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는지 캐묻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전혀 받지 않았다”며 “범죄 정보 활동을 일선에서 인지 수사할 때 허락해주는 자체에 중점을 뒀다. 후보님이 검사하실 때 말씀인 거 같다”고 응수했다.

홍 의원이 재차 “총장이 다 보고받게 돼 있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시스템이 바뀌었다”고 답했다.

이후 유승민 전 의원은 “곽상도 의원은 출당·제명 조치를 해야 한다”며 그의 탈당계 제출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입장을 따졌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에서 나가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가) 탈당계를 받아줘야 나가는 거 아닌가. 어느 정도 징계 조치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