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손은경 CJ제일제당 부사장, 서울시향 대표 내정

마케팅 전문가 출신으로 최근 한식 브랜드 비비고의 글로벌화에 기여


7개월 가까이 공석인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에 ‘비비고 마케팅의 주역’ 손은경(52·사진) CJ제일제당 마케팅 담당 부사장이 내정됐다.

27일 공연계와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향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공모를 진행한 임원추천위원회는 최근 서류 및 면접심사까지 마무리한 결과 손은경 CJ제일제당 부사장을 유력 후보자로 뽑았다. 강은경 전 대표가 지난 2월 임기를 마치고 물러난 뒤 서울시향은 서울시 문화본부장 직무대행체제로 운영됐다.

손은경 내정자는 서울대 외교학과와 미국 스탠포드 대학원 정치학 석사를 마친 후 1995년부터 10여년간 P&G코리아와 한국존슨 등 외국계 소비재회사에서 마케팅업무를 담당했다. 당시 ‘위스퍼’ ‘프링글스’ ‘레이드’ ‘지퍼락’ 등을 온 국민이 아는 생활 필수품으로 정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6년 GS칼텍스로 옮긴 손 내정자는 보수적인 정유사 마케팅 방식에서 벗어나 문화와 연계한 감성 마케팅 바람을 일으켰다. 그리고 조직관리에도 강점을 인정받아 이듬해 상무로 승진하며 GS그룹의 첫의 여성 임원이 됐다.

지난 2017년 CJ제일제당으로 자리를 옮긴 손 내정자는 가정간편식 시장을 이끌며 한식 브랜드 ‘비비고’를 스포츠, 문화와 연계한 마케팅으로 세계적인 브랜드로 정착시켰다. 이 공로로 지난 2018년 CJ 내 첫 여성 부사장이 됐다.

서울시는 신원조회를 거쳐 10월 1일자로 손 부사장을 서울시향 대표로 임명할 예정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