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 사고’ 리지, 첫 재판서 “죄책감…꿈에서도 반성”

리지가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음주 추돌사고를 낸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가 첫 재판에서 “사건 후 매일 후회와 죄책감을 느끼며 꿈에서도 반성하며 자책하고 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리지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최후진술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리지는 “사회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고 생각해온 사람으로서 스스로 정말 실망스럽고 부끄럽다”며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리지는 “사고를 일으킨 저 자신이 정말 무섭지만 이곳에서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은 더 무섭다”며 “더는 사건 사고로 이곳에 올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리지. 뉴시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근처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리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를 받는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크게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리지는 이날 자신의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리지 측 변호인은 음주 추돌사고를 당한 택시기사와 합의한 점 등을 언급했다.

검찰은 리지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리지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8일 열린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