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던 20대 커플 ‘묻지마’ 칼부림…30대 긴급체포


강원도 속초 영랑호에서 산책하던 커플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속초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40분쯤 속초시 영랑호 산책길을 걷던 20대 커플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다.

피해 남성은 목과 손목에 큰 상처를 입어 봉합수술을 받았다. 여자친구도 목에 상처를 입었으나 두 사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이날 오전 7시45분쯤 A씨의 집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범행은 인정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고 있다.

피해자는 자신의 SNS에 “반대편에서 걸어오는 사람이 뒤로 지나가더니 기습적으로 흉기로 목을 찔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제발 부디 혼자 다니지 마시고 조심하셨으면 해서 글을 쓴다”며 “밤늦게 다니지 마시고 최대한 밝은 길로 사람이 많은 곳으로 다니시길 바란다. 제발 다들 조심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와 피해자들은 전혀 모르는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살인미수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영랑호와 청초호 등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곳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속초=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