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 무단횡단 커플…운전자 “밤잠 못자”[영상]

왕복 8차로 내달린 무개념 중년 남녀 모습에
누리꾼들 “무단횡단도 클래스가 다르다” 분노

보배드림 캡처

한 중년 남녀가 자동차 전용도로인 서울 올림픽대로를 무단횡단해 사고가 날 뻔한 영상이 공개되며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왕복 8차로의 올림픽대로에서 지난 12일 한 중년 남녀가 무단횡단을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올림픽대로 여의도 부근을 가족과 함께 80㎞로 2차로 주행 중이었다”면서 “전방 50m 즈음 좌측 중앙분리대 풀숲에서 지긋한 남녀 한 쌍이 등산복 차림으로 등장해 무단횡단을 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약간 거리가 있어 감속하며 상황을 지켜봤고 다행히 1,2,3차로는 운 좋게 별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끝 차로(4차로)의 SUV는 급제동해서 거의 스치듯 사고를 면했다”며 “그 차주분 사고는 없었지만, 밤에 악몽 꾸실 것 같다”고 아찔했던 상황을 전했다.

보배드림 캡처

게시물이 올라온 뒤 2주 가량이 흐른 지난 25일, 4차로에서 SUV를 운전했던 운전자의 자녀가 “목격하신 4차로 SUV를 저희 아버지가 운전하셨다”며 블랙박스 영상과 함께 게시글을 올렸다.

당일 아버지께서 귀가 후 “사고가 날 뻔했다고 말을 해주셔서 블랙박스 영상을 같이 체크해 봤다”면서 “아버지께서 50㎞ 정도로 천천히 주행하셔서 다행히 사고가 없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급정거 때문에 차 안에 물건들이 다 쏟아진 건 물론이고, 아버지는 그 날 분해서 잠을 못 주무셨다”고 말하면서 다들 안전운전 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부러 죽고 싶어서 뛰어드는 것도 아니고 왜 그러냐”, “무단횡단도 클래스가 다르다”, “욕도 아깝다”, “제정신이냐”며 분노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